Oneplus One

아직은 잘 쓰고 있는 갤럭시S4 LTE-A. 사실은 애증의 모델이다. 사실 싼 값에 잘 구한 핸드폰이고(작은 대란을 타고 현금완납 7만원에 구했던 핸드폰...) 지금 쓰기에도 그다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그도 그럴게 직전에 사용하던 핸드폰이 거의 2년을 꽉꽉 채워서 썼던 갤럭시 넥서스였으니까. 결국 레퍼런스에서 일반 플래그십 모델로 넘어왔을 뿐, 그렇게 큰 변화는 없었다. 물론 사양 차이야 엄청나게 난다. 스냅800과 램 2GB, 그리고 그것보다 더 체감되는 3G와 LTE의 차이에서 오는 빠릿함.. 갤럭시 넥서스라는 핸드폰에 왜 그렇게 오래 묶여있었는지 모를정도로, 갤포아는 만족스러운 핸드폰이었다.




어느 제품이나 그렇겠지만, 이 녀석도 굉장히 무난한 삼성 플래그십 모델이다. 극강의 성능도 아니고(물론 내가 구입한 시점이 갤럭시S5 출시 직전이었던-갤럭시S4 발매 1년이 다되가던 시기였기 때문이기도 하고), 그렇다고 해서 딱히 어떤 감성이 크게 묻어나는 핸드폰도 아니었다. 안드로이드와 iOS를 오간 뭐 어떤 큰 변화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래서 굉장히 빠르게 적응했다. 사실은 오히려 심심하기도 했다. 갤럭시 넥서스에서 맨날 하던 커롬질(?)이 없어져서리... 그래봤자 지금은 커롬이자 포팅롬인 맛클 Arter님 갤5 이식롬을 쓰고 있기는 하다만...


그래서리...




요놈을 질러보기로 함. 요즘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이라기보다는 얼마전까지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Oneplus사의 핸드폰 One. 사실은 16GB를 가지고 싶었는데 얘네들이 일부러 수량을 적게 푸는건지 초대장이 왠지 64GB가 압도적임... 그래서...




샀음ㅋ


ㅋㅋㅋㅋㅋ 뭔가 위에서 글이 굉장히 무겁다가 아래에서 갑자기 엄청 가벼워지는 것 같은 느낌. 근데 64GB 핸드폰을 샀는데 379달러 ㄷㄷㄷㄷ 40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물론 10% 관세나오고 구매대행비까지 하면 조금 더 가격이 있겠지. 웃긴건 주문하고 나서 배송까지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페이팔로 결제하고 나서 'Pending Shipments'상태에서 한 2일, 'Processing'에서 반일... 그리고 드디어 Completed가 떴다. 근데 원플러스社 있는 캘리포니아를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게 함정 -_-; 도착할 때 쯤이면 추석연휴라 바로 못받을게 뻔한건 안함정...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디지털/Gadget 다른 글

    댓글 8

      • 이게 가성비가 대단해서 인기라던데, 폰은 아이폰 산 이후로 전혀 관심이 없어서 나만 모르고 있었지요. 최근에 알았음.
        아는 사람 한둘씩 사갖고 다니던데 초대받아서 산 거라고.. 마케팅성공인지 아님 단순히 기계가 좋아서인지 ㅎㅎ

      • 마케팅도 마케팅대로 대성공이었다고 봐요. 물론 기기 자체도 굉장히 만족스러움. 가성비를 떼놓고 보더라도 기기 자체는 잘 뽑아내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 프로필사진 불타는자유로

        2014.10.09 10:58

        전 어제 초대장 받아 질렀습니다....
        국내에서 받는데 까지는 얼마나 시간이 걸리셨나요???

        글구 사용해 보시니깐...
        괜찮으신가요???
        디자인도 이쁘고....스펙도 괜찮은 사양같아서 확 질렀는데....좋겠죠????^^

      • 안녕하세요. ^^ 단통법 때문에 그런지 원플원이 인기가 좋네요.

        저는 기존에 쓰던 갤포아 처분하고 메인폰을 완전히 원플원으로 넘겼는데 괜찮은 것 같습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